2023.11.30 목 11:24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경제 > 기업
     
현대건설, LH와 '입찰담합' 의혹... 공정위원장 "사실관계 면밀히 살펴볼 것"
2023년 11월 01일 (수) 23:19:06 이석봉 기자 hslee0049@naver.com

 국회에서 현대건설 컨소시엄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입찰 담합 의혹이 제기됐다.

위례신도시 복정역세권 복합개발사업에 단독으로 참여한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꼼수' 수의계약을 통해 1조원 이상 부당이득을 챙길 것으로 예상된다는 주장이다.

지난 26일 진행된 공정거래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경남진주 을)은 "강남권에 마지막 남은 로또라고 하기도 하고 마지막 남은 황금땅이라고도 얘기한다"며 "56개 업체가 참가 의향서를 접수했는데 놀랍게도 지난 17일 현대건설 컨소시엄만 단독으로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강 의원에 따르면 입찰 조건엔 ▲공모 대상 부지 통합 △상위 10위 내 3개 건설사 단일 컨소시엄 구성 허용 ▲직원 1500명 이상이면서 연면적 3만㎡ 이상 직접 사용할 수 있는 단일기업 ▲신용등급 A- 이상 등이 포함됐다.

강 의원은 "LH가 고의로 현대건설과 같은 대기업에 유리하도록 진입장벽을 높이는 조건을 넣어 공모 지침을 설계했기 때문이란 합리적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며 "공모 형식을 가장한 꼼수 수의계약"이라고 지적했다.

현대건설의 카르텔 의혹도 이어졌다.

강 의원은 "현대건설은 공고 수개월 전부터 대형 건설사들과 카르텔 협약을 맺고 현대건설 컨소시엄에만 참여하든지 탈퇴 시 타 건설사 참여는 불가하게 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컨소시엄 참가사 측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어 "현대건설은 1조원 이상의 부당한 이득을 취하게 되는 것이고 이에 따라 LH와 대한민국은 1조원이 넘는 손해를 입게 되는 결과"라고 지적했다.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은 "사실관계를 면밀히 살펴봐야할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진행된 국정감사에서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이 하도급법 위반 논란으로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중동 경제사절단에 포함돼 불참했다.

이석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SK디앤디, ESG경영 국내외 수상.
현대자동차 아산공장, '폐기물 매립
코오롱베니트, 디지털 전환 전략 공유
LIG넥스원, 구미서 무인수상정 체계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 연임… 전무
KAI, 英 키네틱과 미래SW 분야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사우디 'GI
더클래스 효성, 연말 맞아 임직원 참
인포뱅크, 농협 'UMS 플랫폼 고도
SGI서울보증, 기후변화 인식개선사업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내발산동 657, 120-1501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