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9.22 수 23:11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뉴스 > 정치
     
尹측 “조·박 동석자 특정캠프 소속” 고발
2021년 09월 15일 (수) 00:04:46 이문열 ietoday@ietoday.kr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 사주 의혹이 대선 경선과 맞물리며 국민의힘 양강 주자 간 싸움으로 번져 가고 있다. 고발 사주 의혹 제보에 홍준표 의원 캠프 관계자가 연루됐다는 의혹이 14일 퍼지자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을 겨냥해 “못된 정치 행태”라며 반발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전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제보자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성명불상 1인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캠프는 고발장에 성명불상 1인이 지난달 11일 조 전 부위원장과 박 원장의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회동에 동석했다며 ‘특정 선거캠프 소속’이라고 명시했다.

특히 고발장에는 “박 원장이 뉴스버스 기사 게재에 관해 조 전 부위원장, 성명불상 등과 공모했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 수 있다”고 강조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상 특정 캠프가 고발 사주 의혹 제기에 가담했다는 주장을 펼친 것이다.

정치권에서는 이 동석자가 과거 국정원에서 근무했던 홍 의원 캠프의 이필형 조직본부장이라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하지만 이 본부장은 이날 서울신문 통화에서 “조 전 부위원장이나 박 원장은 제가 아예 모르고 평생 만난 적이 없는 관계”라면서 “윤 전 총장 캠프에 (제보를) 전달하고 전달받은 사람들이 각색을 한 것 같다. 완전히 팩트 왜곡”이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 캠프에서는 이 본부장 외에 같은 캠프의 다른 인물들을 지목하는 제보도 들어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조 전 부위원장과 박 원장은 동석자가 있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그분(이 본부장) 이름조차 들어본 적 없다”면서 “저는 홍준표 대표님도 본 적이 없고, 대표님(박지원)은 홍 대표님을 존중하지만 썩 가까운 사이가 아닌 것으로 안다”고 썼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고발 사주 사건에 마치 우리 측 캠프 인사가 관여된 듯이 거짓 소문이나 퍼뜨리고, 특정해 보라고 하니 기자들에게 취재해 보라고 역공작이나 한다”면서 “참 잘못 배운 못된 정치 행태”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누가 헛소문을 퍼뜨리고 있는지 다 알고 있다”면서 “그건 야당 내 암투가 아니라 본인과 진실의 충돌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그동안 윤 전 총장이 해명할 문제라며 당 차원 대응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 왔다. 이런 가운데 의혹 제기에 홍 의원 캠프 인사가 연루돼 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향후 경선 과정에서 이를 둘러싼 양강 후보 간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이문열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국내 항공사, 코로나 2년 새 보유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