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9.22 수 23:11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뉴스 > 국제
     
탈레반 "남녀 합반 불허, 여학생 히잡 의무화"
2021년 09월 13일 (월) 22:57:35 이코노미 투데이 webmaster@ietoday.kr

 탈레반 과도 정부가 남녀 교실 분리와 여학생 히잡 착용 의무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교육 지침을 발표했다.

1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압둘 바키 하카니 아프간 고등교육부 장관 대행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 고등 교육 방침을 제시했다.

하카니 장관 대행은 "여성들이 대학 교육을 계속 받는 것은 허용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여학생들은 머리를 가리는 히잡을 반드시 써야 한다.

또 남녀 합반은 불허된다. 하카니 장관 대행은 "남학생과 여학생이 함께 공부하는 것은 샤리아(이슬람 율법)에 반한다"며 "남녀 합반은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여학생은 여성 전용 교실에서만 공부할 수 있고 수업은 여성 교사에게 받아야 한다. 대학 커리큘럼도 조정될 전망이다. 하카니 장관 대행은 "이슬람 가치에 맞는 교육 과정을 만들 것"이라며 "대학의 과목도 재검토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01년 탈레반 정권이 물러난 뒤 20년간 아프간의 여성 교육은 크게 신장됐다. 모든 아프간 대학은 남녀 공학이었고 여성들에 대한 별도 복장 규정도 없었다.

그러나 탈레반 재집권으로 아프간 여성 교육의 위축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탈레반 과도 정부가 여성 대학 교육을 허용하겠다고는 밝혔지만 남녀 성별 분리 교육 등의 조건을 내세우면서 여학생들에 대한 교육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겠느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재정이 열악한 아프간 대학들이 남녀 학생 분리 수업에 드는 비용과 여학생 전용 수업을 감당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이다.

한편 탈레반은 아프간 내각을 발표하면서 여성부를 폐지하고 대신 '권선징악부'를 부활시켰다.

권선징악부는 과거 탈레반 정권에서 채찍을 휘두르는 남성 순찰대를 통해 종교 경찰의 역할을 함으로써 여성 탄압의 상징이었다.

이코노미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국내 항공사, 코로나 2년 새 보유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