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9.22 수 23:11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레저·스포츠 > 스포츠
     
[도쿄 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4강 진출
2021년 07월 29일 (목) 22:30:59 이코노미 투데이 webmaster@ietoday.kr

 한국 배드민턴 여자복식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이 2020 도쿄올림픽 8강에서 세계 2위 일본 조를 꺾고 4강에 올랐다.

김소영-공희용은 29일 일본 도쿄의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대회 배드민턴 여자복식 8강에서 마쓰모토 마유-나가하라 와카나(일본)를 2-1(21-14 14-21 28-26)로 이겼다.

조별리그 D조 2위(2승1패)로 8강에 오른 세계랭킹 5위 김소영-공희용은 B조 1위(3승)인 세계랭킹 2위 마쓰모토-나가하라에 1세트를 먼저 따내며 기선을 제압한 뒤 2세트를 내주고 3세트도 끌려다가 역전 드라마를 썼다.

김소영-공희용은 초반부터 경기를 주도하며 21-14로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에선 일본 팀 끌려가다 14-19까지 따라붙었지만, 이후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14-21로 졌다.

마지막 3세트도 일본이 앞서가면 한국이 추격하는 흐름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김소영-공희용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19-20까지 따라잡은 뒤 결국 20-20 듀스를 만들었고, 27-26 매치포인트에서 상대 범실을 유도하며 극적인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세계랭킹 4위 이소희-신승찬(이상 27·인천국제공항)도 4강에 합류했다.

이어진 여자복식 8강에서 세계랭킹 17위 셀레나 픽-셰릴 세이넨(네덜란드)을 2-0(21-8 21-17)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한국 배드민턴은 여자복식 2개 조가 동반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대진표상 김소영-공희용과 이소희-신승찬은 결승에 가야 만난다.

4강에서 모두 승리하면 금메달을 놓고 대결을 벌이게 된다. 패하면 동메달결정전에서 서로를 마주한다. 어쨌든 둘 중 한 팀은 무조건 메달을 딸 수 있다. 당연히 가장 좋은 시나리오는 결승에서 최고의 자리를 놓고 겨루는 것이다.

준결승은 오는 31일 열린다.

세계 2위를 꺾은 김소영-공희용은 세계랭킹 1위 후쿠시마 유키-히로카 사야카(일본)를 2-1(18-21 21-10 21-10)로 꺾은 세계랭킹 3위 천칭천-자이판(중국)과 붙는다.

또 이소희-신승찬은 세계랭킹 6위 그레이시아 폴리-아프리야니 라하유(인도네시아)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이코노미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국내 항공사, 코로나 2년 새 보유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