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5.28 목 22:36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뉴스 > 정치
     
미래한국당, 통합당과 이달 29일까지 합당
2020년 05월 22일 (금) 13:30:34 이문열 ietoday@ietoday.kr
   
 

 미래한국당이 제20대 국회 임기가 만료하는 이달 29일 전까지 미래통합당과 합당하기로 결정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5월 29일까지 합당을 결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 대표의 임기 연장을 위해 26일 예정됐던 전당대회는 취소했다. 원 대표는 "(26일 모임은) 대신에 현역 의원, 당선인, 당직자들의 의견을 듣는 최종 마무리하는 장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합당하기로 못박으면서 원 대표의 임기 연장은 이뤄지지 않는다. 원 대표는 "전당대회가 열리지 않기 때문에 임기 연장은 저절로 되지 않는다. 임기는 종료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 대표는 "26일 최종적으로 합당을 의결할 예정"이라며 "실무적 절차는 염동열 사무총장과 최승재 당선인이 참여하는 합당 수임기구에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원 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초선 비례대표 당선인 18명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5월29일까지 합당에 최선을 다한다"는 원칙에 공감대를 모았다. 이와 함께 "초선 당선인 18명은 당 지도부와 수임기구를 신뢰하고 합당작업을 일임한다"는 결론도 내렸다.

이날 간담회로 당 지도부는 조속한 합당을 재확인하고 당선인들은 지도부를 재신임하면서 갈등을 봉합한 셈이다. 간담회는 원 대표 등 당 지도부와 초선 비례대표 당선인들 간에 통합당과 합당을 두고 의견이 엇갈려 온 것을 조율하기 위한 자리였다.

당선인들은 29일까지 합당을 원하는 반면, 당 지도부는 '정무적 판단'에 따라 합당 시기를 이달 이후로 넘길 수 있다는 입장이었다.

미래한국당 구성원들 간 '불협화음'은 전날 최고조로 터져나왔다. 당선인들은 전날 오전 모임을 갖고 29일까지 통합당과 합당을 마쳐야 한다는 뜻을 당 지도부에 공식 전달한 데 이어 당 사무처 당직자들도 '즉시 합당'을 요구하며 당무를 전면 거부한다고 밝혔다.

한편 통합당은 미래한국당과 합당에 속도를 내겠다는 입장이다. 배현진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전날 오후 워크숍 중간 기자들과 만나 "통합당은 조건 없이 미래한국당과 29일까지 반드시 통합한다"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통합을 위한 전국위원회 개최를 즉시 준비한다"고도 했다. 통합당 당헌당규에 의하면 합당 의결을 위해서는 전국위나 전당대회를 개최해야 한다.

통합당은 28일 전국위원회를 열고 미래한국당과 합당 추진을 위한 의결 절차를 진행한다.

이문열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유승민 “2022년 대선이 마지막 정
한국철도, 청각장애인 위해 수어영상전
네이처도 놀란 K방역…한국과학계 이례
코스피, 두 달 반 만에 2000선
서울·경기·경북 450여개교 코로나1
코로나19로 떠돌던 크루즈선 한국인
통합당 재건 첫발 뗀 김종인 “변화만
윤호중 “상임위원장 다 갖는 게 민주
벨기에 왕비 "韓 코로나 추적시스템
이용수 할머니 민주 공천 탈락 때 “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