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8.24 토 22:29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뉴스 > 정치
     
한국·바른미래 "조국, 선동질해서는 안돼"
두 야당, 日수출규제 관련 페이스북 여론전 비판
2019년 07월 21일 (일) 20:53:24 이윤석 ietoday@daum.net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와 관련해 연일 페이스북 여론전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21일 이 같은 행보를 강하게 비판했다. 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전날 팟캐스트 방송에서 ‘일본제품 불매 행위로 (분개심을) 표출시키는 것은 자연스럽고 합헌적인 일’이라고 밝힌 것을 두고 두 야당은 양국 갈등만 키운다고 지적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페이스북에서 조 수석과 유 이사장을 겨냥, “국민들이야 화가 나서 별일을 다하려고 한다.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뛰어넘은 그 무슨 일이라도 하려고 할 것”이라며 “이때 책임 있는 정치인이라면 조용히 냉철하게 관조해야 한다. 함께 흥분하거나 적어도 선동질을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불난 집에 부채질하지 말고, 휘발유 끼얹지 말고 해결을 하라”며 “외교력을 동원하고 필요한 동맹을 설득하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건 속에서 가장 속이 타고 미치고 팔짝 뛸 것 같은 이들은 누구인가. 한마디 말도 못 하는 그 사람들은 누구인가. 바로 기업인들”이라고 강조했다.

설영호 바른미래당 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제는 유시민까지 가세하는가”라며 “무엇보다 국익이 중요한 일본과의 관계에서 청와대 주변이 온통 이념에 집중돼 있다”고 비판했다. 설 부대변인은 “유시민 전 정관은 양국 감정을 더 자극하고, 조 수석은 ‘애국 아니면 이적’, ‘친일과 반일’이라는 이분법적인 거친 언행을 하고 있다”며 “자신들은 ‘애국지사’로 동일시되는 프레임이 작동돼 인기를 얻을 수 있을지 모르나, 날아갈 국가 손실은 누가 책임지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지지 세력의 인기에 영합한 자극적 표현들이 표에는 도움이 될지 모르나 이를 비유해 ‘곡학아세’라고 했다”며 “이럴수록 정부와 여당은 실리를 우선으로 일본에 우리의 의사를 정확히 전달하고, 외교와 협상으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윤석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나경원 “文, 본인만의 조국 지키기
일본 언론 "한국, 지소미아 파기 결
이재정 "조국 딸 논문, 무엇이 문제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의사당 견학 온
고속도로 달리던 대형버스 바퀴에 불
오세정 서울대 총장 "조국 딸, 어려
대법원, '국정농단' 사건 오는 29
중국 공안 “홍콩 英 총영사관 직원
전주 노후 여인숙 화재 참사는 60대
유승민, 文대통령 향해 “지소미아 파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