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7.23 화 20:48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뉴스 > 사회
     
경기 광주경찰, 낭떠러지 차량서 母子 구조
2019년 07월 12일 (금) 22:16:37 김옥자 hslee0049@naver.com

 12일 오후 2시 45분께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한 주차장 인근에서 "차가 낭떠러지에 걸쳐져 있다"는 다급한 목소리의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경찰이 출동해보니 승용차 한 대가 4m 높이 낭떠러지에서 앞바퀴 두 개가 허공에 떠 있는 모습으로 아슬아슬하게 걸쳐져 있었다.

30대 여성 운전자는 자신이 밖으로 나오는 순간 차가 중심을 잃고 고꾸라질까 봐 옴짝달싹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뒷좌석에는 두 살배기 아들이 타고 있었다.

경찰은 우선 차체 중심을 뒤쪽으로 옮겨야 한다고 판단, 뒷문을 연 뒤 한 명씩 문을 잡아당기며 구조 작업을 돌입했다.

차량 무게 중심이 뒤쪽으로 쏠리는 동안 경찰 한 명이 유아용 시트에 있던 아이를 구조했고, 아들이 무사히 밖으로 나온 것을 확인한 운전자는 그제야 다른 경찰의 안내에 따라 침착하게 차에서 빠져나왔다.

경찰 관계자는 "운전자가 주차하려다가 실수로 액셀을 밟아 사고를 낸 것으로 보인다"며 "다친 사람이 없어 다행이다"고 말했다.

김옥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병무청, 첫 9급 출신 여성 고위공무
이란, 호르무즈서 英유조선 억류
정부세종청사 청원경찰, 정규직 전환
이낙연 “참의원 선거 끝낸 日 평상심
檢 8개월 삼바 수사, 본류 '분식회
서울 역삼동 다세대 주택서 불
양승태 보석, 사실상 무제한 석방
새벽 밭일 가던 중 승합차 전복 사고
볼턴, 트럼프 메시지 들고 한일 방문
한국·바른미래 "조국, 선동질해서는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