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8.18 일 21:47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뉴스 > 사회
     
검찰, 삼성 측이 MB에 뇌물 수십억 건넨 추가 정황 확인
2019년 06월 11일 (화) 21:37:17 이석봉 기자 hslee0049@naver.com

 이명박 전 대통령이 삼성 측에서 다스 소송비용 명목으로 뇌물 수십 억원을 받은 정황이 추가로 포착됐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뇌물 혐의를 다루는 항소심 재판부에 새로 입수한 자료를 제출하고 추가 심리기일을 잡아줄 것을 요청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11일 지난달 말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이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와 관련된 제보와 근거자료를 이첩받았다고 밝혔다.

검찰은 수임료 명목의 뇌물 수십억원이 삼성 미국법인 계좌를 거쳐 다스 소송을 담당한 미국 로펌 에이킨 검프에 흘러들어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정확한 추가 뇌물 액수를 확인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해 4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정치자금법 위반, 대통령기록물법 위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16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 대통령 본인이 실소유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BBK 투자금 반환 소송비 67억원 가량을 삼성이 대신 납부하게 한 정황에 뇌물 혐의가 적용됐다.

지난해 10월 1심 재판부는 삼성 측이 이 전 대통령에게 소송 비용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전한 2008년 4월 이후 송금된 61억8000만원을 뇌물로 인정했다. 이 대통령은 1심에서 징역 15년과 벌금 130억원을 선고받았다. 추징금은 82억원이 산정됐다.

검찰은 정확한 추가 뇌물 액수 산정과 공소장 변경을 위해 심리기일을 추가로 잡아달라는 내용의 의견서를 재판부에 제출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오는 12일과 14일 공판을 연 뒤 17일 결심공판을 열 계획이었다. 재판부가 검찰의 공소장 변경을 받아들이면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결심공판도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

 

이석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폐장 앞둔 동해안 해수욕장 올해 피서
60대 운전자 수차례 폭행한 40대
실종 3년 10개월 만에 뼈만 남은
트럼프, 자원·군사요충지 '그린란드'
홍콩, 18일에도 대규모 시위...
히말라야 직지원정대원 유해 송환
北, 두만강 하류 홍수경보 '1급'→
바른미래 "조국, 희대의 '일가족 사
'양현석 불법도박 혐의'… 경찰, Y
‘다리 절단 사고’ 대구 이월드 20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