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5.16 화 09:13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경제 > 기업
     
SK네트웍스, 1Q 영업이익 531억원... 전년比 22.6%↑
2023년 05월 08일 (월) 23:48:11 이 현재 ctoday34@naver.com

 SK네트웍스는 8일 공시를 통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2조 4497억원, 영업이익 531억원을 잠정 집계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2.0%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22.6% 증가했다.

모빌리티 영역을 구성하는 SK렌터카와 스피드메이트가 수익 상승을 견인했다.

SK렌터카는 중고차 매각 대수 증가가 이익으로 이어졌고, 스피드메이트는 수입차 시장 확대 속에 부품 매출이 증가했고 정비 방문 고객도 늘며 이익 증가를 실현했다.

워커힐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정상궤도에 올라서며 3개 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영향 완화로 여행 방문객이 늘었으며, 워커힐 개관 60주년과 연계된 다양한 마케팅 전개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함께 증가했다. 인천공항 환승호텔과 마티나 라운지 정상화도 실적 향상에 힘을 보탰다.

정보통신 사업은 단말기 판매량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물류 최적화 등 비용 효율화 노력으로 영업이익이 소폭 증가했다.

민팃은 제조사 신규 단말 출시에 맞춘 추가 보상 이벤트 등으로 중고폰 매입량과 판매량이 증가하는 성과를 보였다. 화학 트레이딩의 경우 수급 조절 등을 통한 수익성 개선이 이뤄졌다.

SK매직은 지속적인 렌탈 사업 활성화 노력 속에 렌탈 계정이 234만개를 돌파한 반면, 가전 시장 경쟁 심화 및 원가 인상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말레이시아에서 렌탈 품목 확대를 통한 현지 계정 증가로 매출은 증가했다.

SK네트웍스는 새롭게 출범한 전기차 충전사업 자회사 ‘SK일렉링크’의 성장을 지원하는 한편, 글로벌 혁신을 위한 게이트키퍼 역할 수행자로서 DT·Web3·Sustainability 영역 투자 및 신규 사업 기회 모색을 강화할 방침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향후 국내·외의 환경 변화를 면밀히 살피며 본원적 사업 경쟁력 강화, 사업형 투자회사 모델 가속화, ESG 경영성과를 통한 시장 신뢰 확보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현재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내발산동 657, 120-1501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