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9.28 수 21:26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경제 > 기업
     
현대제철, 세계 최초 '저탄소 고급 판재' 시험생산 성공
2022년 09월 13일 (화) 21:41:19 이석봉 기자 hslee0049@naver.com
   
 

 현대제철이 생산 과정에서 탄소 발생을 30% 이상 줄인 '저탄소 고급 판재' 시험생산에 성공했다.

현대제철은 세계 최초로 전기로를 통한 1.0GPa급 고급 판재 시험생산과 부품 제작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저탄소 판재는 고로에서 철광석과 석탄을 환원시켜 쇳물을 만들어내는 대신 전기로에서 직접환원철 및 철스크랩(고철)을 사용해 쇳물 생산 과정에서 탄소 배출을 줄인 것이 특징이다.

기존 전기로와는 차별화된 정련 설비를 이용해 품질 저해 원소인 구리, 주석, 황, 질소 등을 미세하게 제어하는 제강 부문 노력과 자동차용 외판재와 초고장력강 생산 기술을 보유한 압연 부문의 노하우 등 전사적인 협업을 통해 이룬 쾌거다.

이로써 현대제철은 탄소중립 전략 차원에서 추진해오던 '저탄소 자동차 고급 판재'라는 제품을 실제로 생산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저탄소 판재 시험생산 성공은 해외 완성차 업계가 발 빠르게 저탄소 제품 적용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현대차·기아 기초소재연구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이룬 성과로, 현대제철의 저탄소 제품 공급 및 적용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또한 신규설비가 아니라 보유 중인 설비를 활용해 저탄소 고급 판재를 생산함으로써 '하이큐브(Hy-Cube)'로 대표되는 현대제철의 탄소중립 전략에 한 발 더 다가서게 됐다.

앞서 현대제철은 전기로 기반 탄소중립 철강 생산체제인 '하이큐브'를 발표한 바 있다. '하이큐브'는 신(新) 전기로(Hy-Arc)에 철스크랩(고철), 용선(고로에서 생산된 쇳물), DRI(직접환원철) 등을 사용해 탄소 발생을 최소화하며 자동차 강판 등 고급 판재류를 생산하는 것이 핵심이다. DRI는 철광석을 용광로에서 녹이는 대신 고체 상태의 철광석에 직접 천연가스 등을 주입해 만든 대체 철 원료를 말한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이번 시험생산 성공으로 현대제철은 전기로를 활용한 저탄소 고급 제품 공급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탄소중립 기술을 통해 저탄소 제품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석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재명 "외교참사 책임, 국민, 언론
민주, '박진 해임건의안' 강행 처리
북, 美항모 작전 동해로 또 미사일
코오롱인더스트리, 베트남 PET 타이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인 혐의 30
푸틴, 9월 말 우크라 점령지 병합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내발산동 657, 120-1501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