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6 월 23:51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뉴스 > 국제
     
먹는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복제약 방글라데시·인도서 출시
2021년 11월 09일 (화) 22:11:39 이코노미 투데이 webmaster@ietoday.kr

 코로나19 첫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의 복제약이 방글라데시와 인도에서 출시돼 가격이 상당히 떨어질 전망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방글라데시 제약사 벡심코는 미국 제약사 머크가 개발한 코로나19 치료알약 몰누피라비르의 복제약(제네릭 의약품) 생산에 들어갔다고 9일 밝혔다. ‘세계의 약국’이라고 불리는 인도 역시 최소 8개 제약사가 몰누피라비르 복제약 생산을 위한 계약을 머크사와 체결했다.

몰누피라비르는 ‘코로나의 타미플루’에 비유되는 먹는 치료제로, 손쉽게 환자가 스스로 복용할 수 있어 팬데믹 사태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하지만 비싼 가격이 논란이 됐다. 몰누피라비르 한 세트는 200mg 캡슐 4정을 하루에 두 번, 5일 동안 총 40알 복용하는 방식으로 구성된다. 그런데 미국이 계약한 가격은 1세트에 700달러(82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싼 가격이 논란이 되자 머크사는 지난 6월 공문을 통해 나라마다 차등 가격제를 두고, 104개 중저소득 국가를 위해 복제약 생산 면허 계약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한편 영국은 지난 4일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18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이 약의 사용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승인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이달 말 몰누피라비르 긴급 사용 승인과 관련한 공청회를 열 계획이다. 미국은 몰누피라비르가 승인될 경우 170만 세트 구매에 12억 달러(1조4000억원)를 집행하기로 했다.

이코노미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재명 "김종인, 윤석열 합류 예측했
윤석열 "이준석이 뛰라면 뛸 것…선거
황혼이혼 아내 살해한 80대 남성 징
박병석 국회의장 “법정시일 내 예산안
외도 의심한 연인 무차별 폭행한 20
美 FDA, 오미크론 백신·치료제 신
이재명, 조국 사태에 다시 한번 사과
오미크론 감염 24명·의심사례 10명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