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9.22 수 23:11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뉴스 > 사회
     
정부 “90만원대 ‘먹는 코로나 치료제’ 도입시 국가가 전액 부담”
2021년 09월 13일 (월) 22:57:05 이 현재 ctoday34@naver.com

 먹는 형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구매 가격이 90만원을 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치료제가 도입될 경우 국가가 전액 부담할 방침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백브리핑에서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도입시 본인 부담금과 관련한 질의에 “국민 자부담은 현재로서는 없는 체계로 운영된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우리나라의 경우 (코로나19) 치료 과정은 전체 다 국가가 부담하고 있어서 국민은 비용 부담이 없는 상황”이라며 “치료제가 도입된다고 하면 동일한 원칙을 적용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현재 코로나19는 1급 감염병으로 지정돼 있으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치료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하고 있으며 국내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쓰이는 ‘렘데시비르’ 투약 비용 역시 마찬가지다.

경구용 치료제 구매 예산으로는 올해 추가경정예산으로 168억원이 배정됐고,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는 194억원이 편성됐다.

질병관리청은 앞서 올해 추경 예산에 1만8000명분, 내년 예산안에 2000만명분에 대한 치료제 구매비용을 반영했다고 밝혔는데 산술적으로 보면 1인당 치료제 구매 비용은 95만원 가량 된다.

정부는 “현재 경구용 치료제 개발 상황을 보면서 각 제약사와 구매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현재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국내 항공사, 코로나 2년 새 보유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