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9.22 수 23:11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뉴스 > 정치
     
윤석열 측 '고발 사주' 의혹, 文에 중립내각 구성 요구
공수처 인사 사퇴 및 박지원 해임 촉구도
2021년 09월 13일 (월) 22:52:49 이윤석 ietoday@daum.net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13일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선거 중립 내각 구성을 정부에 요구했다. 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인사들에 대한 사퇴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에 대한 수사 및 해임을 촉구했다.

윤 전 총장 캠프의 총괄실장인 장제원 의원은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명문을 발표하고 "박지원 게이트 수사 촉구 하루 만에 그 실체가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육성을 통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박지원 게이트라는 꼬리가 문재인 정권 대선 개입 게이트라는 몸통을 보여주기 시작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 공수처, 국정원 등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기관이 총출동하여 '윤석열 죽이기'에 혈안이 돼 있다"며 "윤석열 한 명만 잡으면 정권연장의 야욕을 이룰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국가 권력기관의 불법 대선 개입에 대해 엄정 처벌 및 재발 방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며 "문 대통령은 도저히 공정선거를 기대할 수 없는 내각 인사를 사퇴시켜야 한다"고 했다.

김용남 대변인은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하는 공수처 인사들의 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김진욱 공수처장을 비롯한 공수처 구성원들 중 여당 편향적인 인사들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한다"며 "정치적 중립성이 담보되는 인사들로 새롭게 구성되는 공수처에서 '야당 후보 죽이기'로 기획된 이번 '박지원 게이트'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병민 대변인도 성명문을 통해 박 원장 공모 의혹을 문제 삼았다. 김 대변인은 "박 원장은 정녕 지난달 11일의 만남에서 뉴스버스에 보도된 일체의 사건에 대해 조성은과 대화를 나눈 사실이 없습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박 원장에 대한 전면적 수사와 해임을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국정원장이 정치적 중립의무를 위반하고 선거개입 논란의 중심에 선 사실만으로도 박 원장은 더 이상 국정원장의 자격이 없다"며 "문 대통령은 엄정한 책임을 물어 박 원장에 대해 즉각 해임 절차에 나서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윤석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국내 항공사, 코로나 2년 새 보유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