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9.22 수 23:11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레저·스포츠 > 스포츠
     
[도쿄올림픽] 여자 에페 단체전서 은메달
2021년 07월 27일 (화) 22:55:03 이코노미 투데이 webmaster@ietoday.kr

 한국 펜싱 여자 에페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결승에 진출해 은메달을 따냈다. 동점과 역전, 재역전이 반복된 명경기였다는 평가다. 동점 상황에서 마지막 주자로 오른 최인정은 경기장에서 내려온 뒤 동료들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하는 장면이 포착돼 안타까움을 남겼다.

27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여자 에페 단체전 결승에서 에스토니아팀을 만나 32-36으로 패해 은메달을 획득했다.

4명의 선수가 9번의 라운드를 벌여 최종 점수가 많은 팀이 이기는 에페 단체전에서 한국 출전 선수는 최인정, 강영미, 송세라, 강영미, 최인정, 송세라, 이혜인, 송세라, 최인정 순서로 출전했다.

한국 대표팀은 첫번째 라운드에서 최인정이 나서 에스토니아 벨자레바 줄리아에 맞섰으나 2-4로 밀렸고, 두번째 주자인 강영미는 카트리나 레이스를 맞아 7-7 동점을 만들었다. 팀 내 맏언니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 낸 셈이다.

세번째 주자로 나선 왼손 검객 송세라는 에리카 키르푸에 맞서 선취득점을 가져가는 등 13-11으로 점수차를 두점으로 벌렸다. 최상의 컨디션으로 피스트에 오른 송세라는 잇따른 동시타로 점수차를 좁혀야 하는 상대팀을 조급하게 만들었다.

네번째 주자로 나선 강영미는 줄리아 벨리아예바를 맞아 2점을 먼저 내줬으나 두점을 더 따내 두점의 점수차를 그대로 유지했다.

다섯번째 주자로 나선 최인정은 에리카 키르푸를 상대로 선취점 석점을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으나 상대의 공격을 피하고 찌르기를 성공시키면서 19-18로 한점차 우위 상태에서 6번째 주자에 피스트를 내줬다.

여섯번째 주자 송세라는 에스토니아 카트리아 레히스를 상대로 피하고 찌르기를 성공시키며 22-21 한점을 앞선 상태에서 경기장에서 내려왔다. 강영미 선수 순서를 대신해 일곱번째로 피스트에 오른 이혜인 선수는 이리나 엠브리치 선수를 맞아 24-24 다시 따라 붙었다.

여덟번째 주자로 오른 송세라는 상대와 각각 두점을 내주고 다시 두점을 얻어오며 26-26 상태에서 경기를 마지막 주자인 최인정에 넘겨줬다.

한국팀 에이스 최인정은 카트리아 레히스를 맞아 초반 넉점을 내주고 한점을 따라 붙었다. 이후 시간이 촉박해진 최인정은 다소 무리한 공격을 여러차례 시도하면서 최종 점수차는 32-36 넉점차로 패했다.

최인정은 경기장에서 내려온 다음 동료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하는 장면도 포착됐다. 강영미 등 동료들은 고개를 떨군 최인정에게 “괜찮다”고 말하며 그의 어깨를 도닥였다.

이날 에페 여자 단체전 결승전은 역전과 재역전, 동점이 반복되는 결승 다운 명경기였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편 한국 펜싱 여자 에페 대표팀이 올림픽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것은 9년만이다.

이코노미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국내 항공사, 코로나 2년 새 보유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