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22:40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뉴스 > 국제
     
日시민들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반대
기준치 초과 78만t
2020년 10월 19일 (월) 23:23:38 이코노미 투데이 webmaster@ietoday.kr

 일본 정부가 원전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 제1원전내 방치된 오염수의 해양 무단 방류를 오는 27일 결정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일본 내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앞선 15일 NHK 보도에 따르면 어업으로 생계를 이어가는 현지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어협)에서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안전하다”고 주장하지만 지금도 후쿠시마현에서 잡아 올린 어패류 유통이 힘들고 특히 인체에 유해할 수 있다는 우려에 더해 풍문(소문) 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앞서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현 어촌이 겪은 어려움을 지난 10년을 봐왔던 터라 강한 반발이 이상할 건 없다는 의견이 나온다.

반대는 어협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가세하고 있다.
19일 요미우리신문이 지난 16~18일 전국 유권자 1051명(유효답변 기준)을 대상으로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원전 배출수의 오염 농도를 법정 기준치 이하로 낮추어 방류하려는 것에 대해 절반인 50%가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중 찬성은 41%이며 ‘모르겠다’ 등의 기타 응답은 9%포인트로 나타났다.

지난 3월 같은 조사에서 68%가 오염수 처분 방법에 대해 유보하는 태도를 보인 것과 비교해 보면 ‘반대’ 비율이 크게 높아졌다.

일본 언론은 이르면 오는 27일 열리는 ‘폐로·오염수 대책 관계 각료 회의’에서 정부의 해양방출 방침이 공식 결정될 거로 전망하고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폭발사고를 일으킨 원자로 내의 용융된 핵연료를 식히는 순환 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돼 섞이면서 오염수가 하루 약 160~170t씩 발생하고 있다.

도쿄전력은 이 물을 다핵종제거설비(ALPS)라는 장치로 여과해 ‘오염수’가 아닌 ‘처리수’라고 부른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지난 9월 기준으로 123만t 규모로 불어난 이 처리수를 기준치 이하로 낮추는 재처리를 거쳐 태평양으로 흘려보내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

그러나 후쿠시마 지역 어민을 중심으로 육상 보관을 계속해야 한다는 일본 내 여론이 고조하고 한국, 중국 등 주변국도 방류에 강하게 반대하는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후쿠시마 오염수의 78%가 기준치를 초과한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19일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부산 사하갑)이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말 후쿠시마 오염수 저장량 109만톤 중 삼중수소를 제외한 방사능 기준치를 초과한 오염수가 무려 78만톤으로 72%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100배를 초과한 오염수가 6만 5000톤(6%), 10~100배 16만 1700톤(15%), 5~10배 20만7 500톤(19%), 1~5배 34만 6500톤(32%)으로 나타났다.

주요 방사능 핵종별로 보면 삼중수소의 경우 평균 농도가 기준치를 10배 초과하고 세슘137의 평균 농도는 기준치 이내였지만 최대값은 기준치의 9배를 넘겼다. 특히 스트론튬은 평균 농도가 기준치를 111배나 초과하고 최대값은 기준치의 무려 1만 4433배에 달했다.

이같은 오염수가 바다에 방류되면 일본 현지는 물론 전 세계에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이와 관련 최 의원은 “일본 정부 측은 오염수를 ALPS(다핵종제거설비)를 통해 기준치 이내로 낮춰 방류하겠다고 하면서도 삼중수소는 기술적으로 제거할 수 없다고 밝혔다”며 “오염수 해양 방류시 우리나라도 삼중수소 위험에 노출될 수밖에 없는데 삼중수소에 대한 인체 안전성은 아직 공식적으로 검증되지 않아 유해성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시 방사능 오염물질이 국내 연안에 도착하기까지 4~5년이 걸린다고 알려져 있는데 일본 근해나 태평양에서 어획한 수산물을 통한다면 그 시간이 더 단축될 것”이라며 “특히 작년 한 해에만 원산지를 속이거나 표시하지 않은 일본산 수산물 적발량이 4만kg이 넘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일본이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강행하지 못하도록 국제사회와 공조하고, 삼중수소에 대한 안전성 검사와 검사기준 마련을 조속히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코노미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文 “코로나 치료·백신, 전 세계 공
수도권 24일부터 '거리두기 2단계'
이낙연, 내달 3일까지 자가격리
식약처, WHO 코로나 백신 품질인증
日이바라키현 앞바다 규모 5.8 지진
수도권 거리두기 24일 0시부터 2단
4대 그룹 만난 이인영 "남북 경협
연평도 전사자 부모에 '명예해병'
차기 은행연합회장에 김광수 단독후보
25일 총파업 민주노총, 서울선 2단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