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5.28 목 22:36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뉴스 > 사회
     
성남·시흥서 부천 돌잔치 참석자 잇단 확진
4차 감염 추정
2020년 05월 22일 (금) 13:44:34 문 영선 ctoday34@naver.com

 22일 경기 성남과 시흥에서 부천 돌잔치 하객으로 참석했던 주민 3명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돌잔치 당시 프리랜서 사진사로 일하던 기존 확진자 택시기사로부터 감염된 '4차 감염'으로 추정된다.

성남시는 이날 수정구 수진2동에 사는 A(57)씨와 그의 부인(54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 부부는 전날 확진된 부천 거주 1세 여아의 외조부모이다.

이 여아의 부모도 확진됐으며, 이들은 지난 6일 인천시 미추홀구 탑코인노래방에서 감염된 택시기사(49)가 지난 10일 일했던 부천의 한 뷔페식당에서 돌잔치를 했다.

시흥시도 이날 정왕1동에 거주하는 B(31·남성)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B씨 역시 같은 여아의 돌잔치에 하객으로 참석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택시기사는 프리랜서 사진사로 이 돌잔치 촬영을 맡았다.

탑코인노래방은 이달 초 이태원 킹클럽 등을 방문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학원강사(25)의 제자 등이 방문했던 곳이다.

이에 따라 A씨 부부와 외손녀 일가족, B씨는 학원강사→제자→택시기사에 이은 4차 감염자로 추정된다.

A씨 부부는 외손녀의 확진 사실을 통보받자 곧바로 수정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B씨도 21일 오전 정왕보건지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성남시와 시흥시 방역당국은 A씨 부부 및 B씨를 병원으로 이송한 가운데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문 영선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유승민 “2022년 대선이 마지막 정
한국철도, 청각장애인 위해 수어영상전
네이처도 놀란 K방역…한국과학계 이례
코스피, 두 달 반 만에 2000선
서울·경기·경북 450여개교 코로나1
코로나19로 떠돌던 크루즈선 한국인
통합당 재건 첫발 뗀 김종인 “변화만
윤호중 “상임위원장 다 갖는 게 민주
벨기에 왕비 "韓 코로나 추적시스템
이용수 할머니 민주 공천 탈락 때 “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