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5.28 목 22:36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뉴스 > 정치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 사실상 확정
주호영 "내년 재·보궐선거 때까지 김종인 비대위로 압도적 결정"
2020년 05월 22일 (금) 13:31:50 이윤석 ietoday@daum.net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가 공식 출범한다. 논란됐던 임기 연장은 내년 재·보궐 선거까지로 했다.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선자 워크숍' 후 브리핑에서 "김종인 박사를 통합당 비대위원장으로 내년 재·보궐선거 때까지 모시기로 압도적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오전 내내 여러 토론이 있었지만 많은 의원들의 뜻이 모아져 비대위가 정식으로 출범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앞으로 원외당협위원장과 전국위원회, 상임전국위원회의 의견을 모으는 과정이 있겠지만 (비대위) 방향이 잡힌 것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주 권한대행은 당선자 워크숍서 표결 결과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기로 했다. 앞서 워크숍에서는 김종인 비대위 찬성파와 반대파가 나뉘어 토론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인 비대위 반대 의견은 '자강'이었다.

김종인 비대위 반대 입장을 밝혀왔던 조해진 당선인은 "상당이 많은 수가 김종인 비대위에 찬성했다"며 "김 내정자의 임기 문제 등은 사전에 논의했고 본인도 수락했다고 주 권한대행이 보고했다"고 밝혔다.

조 당선인은 "3월31일까지 임기 얘기도 있었지만 재·보궐과 일주일 밖에 차이가 안나 의미가 없다"며 "표 차이는 찬반 나뉘어서 쌓이는데 높이를 보면 (차이를) 알겠더라"고 했다.

그는 "미래한국당과의 통합과 관련해서도 분위기가 절망적이었다가 바뀌었다고 보고했다"며 "전국위 일정은 통합 등을 준비하면서 바뀔 수도 있다"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워크숍을 마치는대로 김 내정자를 찾아가 비대위원장직 수락을 요청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4·15 총선 참패 후폭풍에 빠진 통합당이 김 내정자를 중심으로 전국선거 4연패라는 사상초유 위기를 맞은 보수진영의 체질 변경을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 내정자는 21대 국회 83석이라는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든 통합당을 이끌어야한다.

당장 김 내정자 당 소속 의원들을 압박할 카드가 없다는 것이 가장 큰 걸림돌로 꼽힌다. '공천권'을 쥐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김 내정자가 당 쇄신 작업에 나선다고 해도 당이 단일대오로 뭉칠 수 있느냐는 것이다.

2012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패배 후 들어선 새누리당(현 통합당) 박근혜 비대위는 25% 현역 물갈이 등을 추진하며 최근 10년 보수진영에서 유일하게 성공한 비대위로 평가 받는다.

이는 친박계의 수장이자, 유력 대선주자였던 당시 박근혜 위원장이 19대 총선 공천권까지 쥐었기 때문에 비대위를 통한 쇄신이 가능했다는 것이다.

이와는 반대로 앞서 김희옥(2016년 총선 패배)·인명진(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김병준(2018년 지방선거 패배) 비대위 등 외부수혈을 한 경우 비대위원장의 좁은 당내 입지와 쇄신에 따른 기득권 상실 등 현역 의원들이 반발에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김종인 비대위 역시 앞서 실패한 비대위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다만 총선 참패로 인해 계파가 사실상 와해 되면서 기존 친박계 등으로 분류됐던 의원들의 입지 축소와 초선들의 대거 진입에 따라 김 위원장에게 힘을 실어줄 가능성이 있다.

이와 함께 대선을 앞두고 있는 만큼 당 대표의 권한을 행사하는 김 위원장에 대한 견제 심리을 어떻게 잠재울지도 문제다.

김 위원장은 '여의도 차르(황제)'로 불릴 만큼 강한 리더십으로 유명하다. 이에 김 위원장이 당 쇄신을 위해 개혁성향으로 15명 이내의 비대위원을 구성, 개혁 드라이브를 걸 경우 대선 주자들의 반발 역시 예상된다.

특히 '830세대'(1980년대생·30대·2000년대 학번)가 통합당의 주요 혁신 키워드로 부상하고 있는 만큼 김웅 당선인(70년생)을 비롯해 이준석 최고위원 등이 비대위 전면에 나설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이윤석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유승민 “2022년 대선이 마지막 정
한국철도, 청각장애인 위해 수어영상전
네이처도 놀란 K방역…한국과학계 이례
코스피, 두 달 반 만에 2000선
서울·경기·경북 450여개교 코로나1
코로나19로 떠돌던 크루즈선 한국인
통합당 재건 첫발 뗀 김종인 “변화만
윤호중 “상임위원장 다 갖는 게 민주
벨기에 왕비 "韓 코로나 추적시스템
이용수 할머니 민주 공천 탈락 때 “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