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21:25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뉴스 > 정치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품목 日서 北으로 다수 반입 지적
"北 군함 레이더 일본 회사 제품"
2019년 07월 14일 (일) 23:23:03 이윤석 ietoday@daum.net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대북제재 결의에서 제재 품목으로 지정한 물품들이 일본에서 북한으로 반입된 사례를 수차례 지적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4년 3월 백령도에서 추락한 무인기에서 일본산 카메라와 RC(Radio Control) 수신기가 발견됐다.

또 같은 해 3월 파주에서 발견된 북한 무인기, 그리고 전년도 10월 삼척에서 발견된 북한 무인기에는 일본산 엔진, 자이로 보드, 서버구동기, 카메라, 배터리 등이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대북제재위 전문가패널은 2015년 2월 제출한 연례 보고서를 통해 북한 무인기에 일본 제품이 들어간 사실을 지적했다.

이듬해 제출한 연례보고서에서도 일본 제품이 북한으로 흘러들어간 사실이 드러났다. 대북제재위 전문가패널은 2016년 2월 제출한 연례보고서에도 일본 제품이 북한에 반입된 정황을 포착했다.

대북제재위 전문가패널은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015년 2월7일 공개한 대함 미사일 발사 시험 사진을 근거로 들었다. 보고서는 사진에 나온 군함의 레이더가 일본 회사 제품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민간 선박에 사용되는 부품이 군사용으로 전용될 수 있기 때문에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3월 제출된 연례보고서에는 2017년 5월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 시험발사 계기에 노출된 크레인이 일본 제품인 것으로 추정된다는 분석도 담겼다. 당시 조선중앙TV가 방영한 관련 영상을 분석해 이같이 결론내렸다. 보고서는 크레인은 대북제재 결의 2397호에 의해 반입이 금지됐다고 부연했다.

대북제재위 전문가 패널은 이밖에도 담배, 노트북 컴퓨터, 벤츠와 렉서스 등 고급 승용차 등이 일본을 통해 북한으로 흘러들어갔다고 지적했다.

이윤석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독도 헬기’ 실종자 시신 1구 수습
'학부모 성폭행 의혹' 정종선 감독,
황교안 “정시 50%이상 확대·교육감
文 “아세안과 함께 아시아 평화·공동
한국당 "패스트트랙 불법"…'의원직
'해운대 낙하산 점핑' 러시아 유명
검찰, ‘조국 가족펀드 의혹’ 상상인
“미성년자여도 죄질 중해” 檢, 홍정
밀리 “주한미군 주둔비에 美 국민들
여야 의원 157명 "개성공단·금강산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