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7.23 화 20:48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뉴스 > 사회
     
전자발찌 찬 채 母女 성폭행 시도 50대 구속영장
2019년 07월 11일 (목) 21:48:06 김옥자 hslee0049@naver.com

 전자발찌를 부착한 채 모녀 성폭행을 시도한 50대 남성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광주경찰청은 11일 주택에 침입해 모녀를 성폭행하려 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로 A(52)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0일 오후 9시40분께 광주 남구 한 주택 2층에서 B씨와 딸 C(8)양을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모녀는 모처에서 경찰의 보호 속에서 치료와 전문가 상담 등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모녀가 거주하는 주택 1층에서 1년전 생활해 내부구조를 잘 알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A씨는 이사를 하기 앞서 6개월정도 2층에 머물고 있는 모녀와 이웃으로 지내 이들의 상황을 잘 알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이날 술을 마신 상태에서 B씨의 집에 침임했다.

집에 들어간 A씨는 어머니 B씨의 목을 조른 뒤 성폭행을 시도했으며 강하게 저항하자 머리로 A씨의 얼굴을 받는 등 폭행까지 했다.

이후 A씨는 B씨의 옆에서 자고 있던 C양에게도 몹쓸짓을 시도 했다.

C양은 A씨의 신체 일부를 물어 버리고 어머니 B씨도 대항 했다. A씨와 어머니가 몸싸움을 벌이는 사이 B양은 1층으로 내려가 거주자들에게 알렸으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붙잡혔다.

붙잡 힐 당시 A씨는 저항을 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성폭행 하지 않았다. 나는 미수이기 때문에 오래 살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2010년 성범죄를 저질러 징역 5년, 전자발찌 부착 10년을 선고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15년 3월 만기 출소 뒤 한 차례 전자발찌를 훼손, 8개월간 또다시 수감돼 전자발찌 부착기간도 2026년까지 늘어났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옥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병무청, 첫 9급 출신 여성 고위공무
이란, 호르무즈서 英유조선 억류
정부세종청사 청원경찰, 정규직 전환
이낙연 “참의원 선거 끝낸 日 평상심
檢 8개월 삼바 수사, 본류 '분식회
서울 역삼동 다세대 주택서 불
양승태 보석, 사실상 무제한 석방
새벽 밭일 가던 중 승합차 전복 사고
볼턴, 트럼프 메시지 들고 한일 방문
한국·바른미래 "조국, 선동질해서는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