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토 22:18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뉴스 > 사회
     
檢, '마약혐의' 황하나에 징역 2년 구형
필로폰 3회 투약 등
2019년 07월 10일 (수) 21:14:23 김옥자 hslee0049@naver.com

 마약 투약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황하나씨(31)에 대해 검찰이 징역 2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10일 수원지법 형사1단독 이원석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황씨에 대해 징역 2년과 추징금 220만560원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수차례 필로폰을 매수하고, 투약하는 등 죄질이 불량하다"고 설명했다.

황씨의 변호인은 "피고인은 공소사실을 대부분 인정하고 깊은 반성을 하고 있다"며 "피고인이 공소사실 일부에 대해 다투는 것은 자신이 행하지 않은 범행에 대해 주장하는 것이지 반성하지 않는 데서 기인한 것은 아니"라고 변론했다.

이어 "공범의 범행을 저지하기 위해 마지막 부분에서 최선을 다했고, 수사기관에서 자신의 범행을 자백하며 수사에 매우 적극적으로 협조했다"며 "체포 이후 3개월이 넘는 시간 동안 구치소에 수감돼 행동을 반성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했다.

황씨는 최후변론에서 "잘못된 길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며 "과거 잘못을 생각하면 수치스럽지만 진심으로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제 잘못으로 가족들까지 아픈 일들을 겪고, 모진 비난과 상처를 얻고 있는데 지켜볼 수 밖에 없는 자신과 과거의 제 자신이 원망스럽다"며 "사회적 공분을 일으킨 점 반성한다"고 말했다.

또 "수개월 동안 수차례 수사 받고, 유치장 생활을 하면서 스스로를 돌아보는 시간 갖게 됐다"며 "지금은 당연하게 누려왔던 삶의 소중함과 귀함을 새롭게 느끼고 있다"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황씨는 2015년 5월부터 9월까지 서울 강남 등에서 필로폰을 3차례 투약하고, 1차례 필로폰을 매수해 지인에게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해 4월 클로나제팜 등 성분이 있는 수면제를 수수한 혐의도 있다.

또 옛 애인 박유천씨(33)와 공모해 지난해 9월부터 올해 3월까지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매수하고, 7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다. 박씨는 2일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아 석방됐다. 재판부는 이와 함께 추징금 140만 원과 보호관찰 기간 동안 치료 받을 것을 명령했다.

선고공판은 19일 오전 10시에 열릴 예정이다.

김옥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 19일 퇴임…총
김우중 전 회장 영결식
'펭수'로 쌓은 명성 '보니하니'로
서울 광화문 광장에 등장한 ‘무릎꿇은
전광훈 목사 11시간여 경찰 조사 종
14개월 영아 뺨 때린 '금천구 아이
文의장 아들 '지역구 세습' 논란
박정원 회장, 만성적자 두산건설 상폐
전두환, '12·12' 쿠데타 주역과
추미애, 재산 15억원 신고…아들 육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