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8.24 토 22:29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뉴스 > 사회
     
비아이 마약 의혹에 YG “전속계약 해지”
2019년 06월 12일 (수) 19:34:01 문 영선 ctoday34@naver.com

 YG엔터테인먼트가 소속 그룹 아이콘 리더 비아이(본명 김한빈)의 마약 투약 의혹을 계기로 전속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YG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 김한빈의 문제로 실망한 모든 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김한빈은 이번 일로 인한 파장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당사 역시 이를 엄중히 받아들이고 있어 그의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이날 비아이가 2016년 마약류 위반 피의자 A씨와 나눈 마약 관련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아이는 A씨에게 “(마약은) 얼마면 구하느냐” “너는 구하는 딜러(마약 판매자)가 있느냐”고 물었다. 매체는 비아이가 과거에도 마약 투약의혹을 받았지만 경찰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비아이는 SNS에 팀 탈퇴를 공언했다. 비아이는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한때 너무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나 이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마약 투약은 없었다는 것이다.

그는 “저의 잘못된 언행 때문에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분들과 멤버들에게 부끄럽고 죄송하다”며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문 영선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나경원 “文, 본인만의 조국 지키기
일본 언론 "한국, 지소미아 파기 결
이재정 "조국 딸 논문, 무엇이 문제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의사당 견학 온
고속도로 달리던 대형버스 바퀴에 불
오세정 서울대 총장 "조국 딸, 어려
대법원, '국정농단' 사건 오는 29
중국 공안 “홍콩 英 총영사관 직원
전주 노후 여인숙 화재 참사는 60대
유승민, 文대통령 향해 “지소미아 파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