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8.18 일 21:47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뉴스 > 사회
     
조세형, 나이 여든에 또 푼돈 훔쳐 구속
한때 선교활동·보안업체 자문위원 새 삶 살다 '잡범' 전락
2019년 06월 11일 (화) 21:36:23 김옥자 hslee0049@naver.com
   
 

 부유층과 권력층을 상대로 전대미문의 절도 행각을 벌여 '대도'(大盜)라는 별칭을 얻은 조세형(81) 씨가 푼돈을 훔치다 또다시 덜미를 잡혔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조 씨를 특수절도 혐의로 검거해 9일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조 씨는 지난 1일 오후 9시께 서울 광진구 한 다세대 주택 1층 방범창을 뜯고 침입해 현금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추적한 끝에 지난 7일 조 씨를 검거했다.

조 씨가 훔친 금액은 몇만원에 불과하지만 경찰은 조 씨의 범행이 상습적이어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지역에서도 조 씨가 한 것으로 추정되는 절도 사건이 있어 수사하고 있다"며 "조씨가 훔친 금액은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조 씨는 1970∼1980년대 사회 고위층의 집을 자주 털어 '대도'라는 별명을 얻은 상습 절도범이다.

태어난 직후 어머니를 여의고 아버지는 행방불명 돼 7살이 될 때까지 형의 등에 업혀 구걸한 젖을 먹고 자라다 6·25 전쟁이 터지며 고아가 됐다.

형과 함께 전주로 피란 갔다가 형과 헤어진 후 전국의 보육원을 전전했으며 소년기에 이미 각종 범죄를 저질러 소년원을 20차례나 드나들었다.

성년이 된 후 조 씨의 절도 행각은 더 과감해졌다.

조 씨는 드라이버 한 개만 있으면 보통 도둑들은 접근조차 어려웠던 고위 관료와 부유층 안방을 제집처럼 드나들었다. 하룻밤 사이 수십 캐럿짜리 보석과 거액의 현찰을 훔치며 '대도'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의 절도로 상류사회의 사치스러움이 폭로되고 조 씨가 훔친 돈의 일부를 가난한 사람을 위해 사용한다는 등의 원칙을 내세운 것으로 알려지며 의적으로 미화되기도 했다.

1982년 구속돼 15년 수감생활을 한 그는 출소한 뒤 선교 활동을 하고 경비보안업체 자문위원으로 위촉되며 새 삶을 사는 듯했다. 옥중 뒷바라지를 하던 여성과 가정도 꾸렸다.

그러나 2001년 일본 도쿄에서 빈집을 털다 붙잡혀 수감생활을 하며 다시 비난의 대상이 됐다.

이후 2005년에는 서울 마포에서 치과의사 집을 털다 경찰이 쏜 공포탄에 놀라 덜미를 잡혔고 2010년에는 장물 알선으로 다시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2013년에는 70대의 나이에 노루발못뽑이(속칭 '빠루') 등을 이용해 강남 고급 빌라를 털다 실형을 선고받은 데 이어 출소 5개월 만인 2015년 용산의 고급 빌라에서 재차 남의 물건에 손을 대 징역 3년을 선고받고 지난해 출소했다.

김옥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폐장 앞둔 동해안 해수욕장 올해 피서
60대 운전자 수차례 폭행한 40대
실종 3년 10개월 만에 뼈만 남은
트럼프, 자원·군사요충지 '그린란드'
홍콩, 18일에도 대규모 시위...
히말라야 직지원정대원 유해 송환
北, 두만강 하류 홍수경보 '1급'→
바른미래 "조국, 희대의 '일가족 사
'양현석 불법도박 혐의'… 경찰, Y
‘다리 절단 사고’ 대구 이월드 20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