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8.18 일 21:47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문화 > 전시·공연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창령사터 오백나한 전시장 미소음악회 개최
2019년 05월 31일 (금) 19:49:20 이코노미 투데이 webmaster@ietoday.kr
   
▲ 창령사터 오백나한 전시장 미소음악회 포스터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과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창령사터 오백나한 전시장 미소음악회>(이하 미소음악회)를 6월 5일(수)과 12일(수) 양일간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올린다. 4월 양 기관 간 업무협약 체결 이후 유·무형문화유산을 연계한 첫 협업 프로젝트로 엄숙하게만 느껴졌던 옛 문화를 이채롭게 경험할 기회다.

◇입체적인 관람 경험을 선사하는 ‘우리 음악’

거칠거칠한 화강암 그 안에 핀 은은한 미소로 관람객을 사로잡은 ‘창령사터 오백나한전’의 열기가 뜨겁다. 전시 막바지 푸근하고 정겨운 오백나한이 건네는 감동의 깊이를 더하고자 <미소음악회>가 관객을 찾는다.

이번 음악회는 ‘성속(聖俗)을 넘나드는 나한의 얼굴들’이란 주제로 이뤄진 1부 전시에서 진행된다. 갖가지 표정을 지닌 나한상 사이사이를 구도의 길을 치열하게 걸었던 나한의 마음을 담은 ‘범패(불교의 의식음악)’와 ‘나비춤(불교의 의식무용)’이 잇는다. ‘범패’의 오묘한 소리와 ‘나비춤’의 절제미는 번잡한 현실을 떠나 온전한 나를 마주하게 한다. 이 뿐 아니라 대금독주 ‘상령산’, 생황과 단소 병주인 ‘수룡음’, 여창가곡 ‘우조 우락’이 전시장을 메운다. 자연을 담아낸 우리 음악은 다양한 나한의 얼굴을 입체적으로 음미하도록 돕는다. 다채로운 시청각 경험을 통해 600여 년 전 석상이 오늘 이 시대에 주는 의미를 되새기며 바쁜 현대인에게 치유와 사색의 시공간을 선물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정성숙 이사장은 “우리의 훌륭한 유·무형유산을 한 공간에서 보고, 듣고, 느낄 수 있는 기회”라며 “재단 창립 10주년을 맞아 전통영역의 확장을 모색하며 전통음악의 새로운 면모를 보여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음악회는 전 석 무료로 6월 3일(월)부터 회당 40명 선착순 모집한다. 예매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과 국립중앙박물관 누리집에서 가능하다.

<미소음악회>를 시작으로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과 국립중앙박물관은 8월 31일(토)부터 9월 29일(일)까지 종묘제례악, 남사당놀이, 영산재 등 총 12개의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을 활용한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를 국립중앙박물관 일대에서 펼친다.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 창령사터 오백나한 전시장 미소음악회

-일시: 2019년 6월 5일(수), 6월 12일(수) 19:30
-장소: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시실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국립중앙박물관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관람료: 무료
-관람연령: 미취학아동 입장불가, 취학아동은 부모 동반 시 입장 가능
-문의: 02-745-3880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개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전통예술의 보존 전승을 통한 국민의 문화향수 기회확대와 전통공연예술의 보존 진흥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이코노미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폐장 앞둔 동해안 해수욕장 올해 피서
60대 운전자 수차례 폭행한 40대
실종 3년 10개월 만에 뼈만 남은
트럼프, 자원·군사요충지 '그린란드'
홍콩, 18일에도 대규모 시위...
히말라야 직지원정대원 유해 송환
北, 두만강 하류 홍수경보 '1급'→
바른미래 "조국, 희대의 '일가족 사
'양현석 불법도박 혐의'… 경찰, Y
‘다리 절단 사고’ 대구 이월드 20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