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8.24 토 22:29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뉴스 > 정치
     
사보임됐던 오신환, 화려한 컴백
오 “손 대표가 용단 내려야” 압박
2019년 05월 15일 (수) 19:43:30 이윤석 ietoday@daum.net
   
 

 오신환(48) 의원이 15일 바른미래당의 새 원내 사령탑에 오른 것을 두고 정치권은 창당 주역인 유승민·안철수계의 전략적 연대 승리로 규정했다. 손학규 대표 퇴진을 내세운 오 원내대표의 등장으로 ‘손학규 체제’는 더욱 벼랑 끝으로 몰리게 됐다.

이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경선에는 당내 활동을 하고 있는 의원 24명(정병국·신용현 의원 부재자 투표)이 투표에 참여했다. 개표 시작 1분 만에 오 원내대표의 득표가 과반인 13표를 얻은 것으로 나오면서 일찌감치 승부가 갈렸다. 한 후보의 득표가 절반을 넘기면 개표를 중단한다는 당헌·당규에 따라 오 원내대표가 획득한 전체 득표수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당내에서는 오 원내대표가 압승을 거뒀다는 얘기가 나왔다. 당초 국민의당 출신인 김성식 의원이 승리할 것이라는 관측도 많았지만 바른정당계인 오 원내대표가 수적 열세를 극복하고 반전의 낙승을 거둔 것이다. 출신 정당별 분포를 보면 바른정당 출신 의원은 8명에 불과하다.

오 원내대표의 당선으로 손 대표의 당내 입지는 더 좁아지게 됐다. 그는 당선 소감에서 “모든 의원이 이번 선거 과정에서 당이 위기라는 절박한 마음을 갖고 있었다”며 “이 결과를 손 대표님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이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견 발표 때도 “당이 새로운 활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손 대표가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사실상 사퇴를 압박했다.

바른정당계 한 의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오 원내대표가 획득한 표를 16~17표로 추정하고 있다”며 “사실상 의원 3분의 2가 손 대표 퇴진 쪽에 합류한 것”이라고 말했다.

경선 결과는 캐스팅보트를 쥔 안철수계 인사들의 선택이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 안철수계 5, 6명의 의원들은 원내대표 선거를 앞두고 몇 차례 회동을 가진 뒤 오 원내대표 지지를 결정했다고 한다. 회동에 참석했던 한 의원은 “손학규 체제로는 내년 총선을 치를 수 없다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오 의원에게 표를 몰아주기로 했다”며 “이번 선거로 안철수계의 존재감도 확인된 것”이라고 전했다.

손 대표가 일부 호남 출신 중진 의원들과 함께 민주평화당과의 규합을 모색하고 있다는 당내 인식도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 다른 의원은 “당내 비례대표 의원들 중 수도권 출마를 염두에 둔 이들이 호남 지역 정당 색깔로는 총선 경쟁력 확보가 어렵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가 키를 잡으면서 바른미래당의 노선은 일단 ‘합리적 중도’보다는 ‘개혁적 보수’에 무게를 둘 것으로 보인다. 보수대통합 논의가 탄력받을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전망도 나온다. 한나라당에서 정치생활을 시작한 오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 측과 대화 채널 역할을 해줄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다만 오 원내대표는 “우리 당에 이제 국민의당계, 바른정당계는 없어졌다. 바른미래당계로 화합해 내년 총선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자강론을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를 졸업한 연극배우 출신 정치인이다. 2006년 서울시의회에서 한나라당 의원으로 정치를 시작해 2015년 4·29 재·보궐선거에서 첫 국회의원 배지를 달았다.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에서는 비박계 중심 비상시국회의 활동을 주도했다.

이윤석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나경원 “文, 본인만의 조국 지키기
일본 언론 "한국, 지소미아 파기 결
이재정 "조국 딸 논문, 무엇이 문제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의사당 견학 온
고속도로 달리던 대형버스 바퀴에 불
오세정 서울대 총장 "조국 딸, 어려
대법원, '국정농단' 사건 오는 29
중국 공안 “홍콩 英 총영사관 직원
전주 노후 여인숙 화재 참사는 60대
유승민, 文대통령 향해 “지소미아 파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