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1 화 22:24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뉴스 > 정치
     
서울 한복판 일왕 생일잔치… 시민단체 “국민 기만 중단하라”
2018년 12월 06일 (목) 22:26:52 이윤석 ietoday@daum.net
   
 

 일왕의 생일 축하연이 6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렸다. 행사를 반대하는 시민들은 호텔 앞에서 집회를 열고 항의했다.

애국국민운동대연합, 활빈단, 조선의열단 등의 시민단체들은 일왕의 생일 축하연이 열린 호텔 앞에서 집회를 열고 “국민을 기만하는 일왕 생일 축하연을 중단하라”고 외쳤다. 시민들은 행사를 반대하는 문구를 담은 플래카드를 펼쳤고, 일본의 제국주의 시절 전범기인 욱일기를 불태웠다.

아키히토 일왕은 1933년 12월 23일생이다. 일본은 국왕의 생일을 국경일로 지정하고 매년 12월 각국 재외공관에서 ‘내셔널데이 리셉션’을 개최한다. 여기에 주재국 정·재계 인사들을 초청하고 있다. 한국의 경우 외교부 1차관이 관례상 참석했다.

조현 외무부 1차관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호텔로 들어갔다. 조 차관과 동석한 김용길 외교부 동북아국장은 기자들을 만나 “차관의 참석은 관례였다. (아키히토 일왕의 재위 기간 중 생일은) 올해로 끝이다. 내년이면 바뀌지 않겠는가. 어려운 상황일수록 확고하게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홍정식 활빈단 대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참석하지 않은 것은 다행이다. 외교적인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행사장에서 ‘덴노헤이카반자이’와 같은 말을 한다면 천인공노할 일”이라고 경고했다.

이윤석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남북, 한강 하구 수로조사 완료…암초
박원순, 국회의원 세비 '셀프인상'
‘유치원 3법’ 처리 표류 채용비리
조은희 서초구청장, 선거법 위반 '불
박지원 "손학규 죽어야"에 바른미래
KTX 탈선은 선로전환기 잘못 연결
전남 순천만서 H7형 AI 항원 검출
트럼프, 韓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어린이집 차량 동승 보육교사, '안전
태광 ‘정도경영위’ 출범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2-2699-8048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